GPW-2000을 들인 지 꽤 되었지만, 그동안 GPS 신호는 수신을 못했었습니다. 

몇 번 시도를 했었는데 시간이 꽤 걸려 계속 중간에 포기를 했었죠. 그래서 오늘은 점심을 먹고 아예 차 대쉬보드에 올려 놓고 얼마만에 되는 지 지켜 보고 있었습니다. 

대략 10분 정도 시간을 잡아 먹더군요. 결국 GPS 신호도 수신 완료!

어차피 점심시간이라 여유가 있어, 차 안에서 시계을 가만히 보고 있으니 여러가지 생각이 들더군요.

내가 있는 곳, 서울 경도 127도 위도 37도.
시계가 가리키고 있는 도시는 도쿄의 시간.
국제표준시 UTC와 9시간 차이.

시간의 흐름이라는 것은 농경사회에서는 큰 의미가 없었을 것입니다. 계절의 큰 흐름만 알고 그에 맞춰 농사를 지으면 되는 것이고, 그날의 날씨와 해가 뜨고 짐에 따라 하루하루 일상이 결정되니까요.
그 이후, 사람들이 이동을 시작하고 그에 따라 재화도 움직임에 따라 시간의 흐름은 큰 의미를 가지게 되었지만, 오히려 정밀한 시계는 내가 있는 위치를 알기 위해 필요해졌습니다. 해나 별의 위치에 따라 위도는 쉽게 나오지만, 경도는 알 수 없어 그 경도를 측정하기 위해 존 해리슨이 그리니치의 시간을 표준시로 두고 그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나를 시간으로 측정해 표준시와의 차이로 그 경도를 측정하기 위해 정확한 시계를 만들어 낸 것이 정밀시계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.

그래서, 끊임없이 이동을 하는 파일럿, 선원들에게는 정밀한 시계가 필요했고 그들의 움직임에 따라 정밀한 시계와 그 시계의 명성도 전파되었습니다. 

정밀한 시계를 가진다는 것, 그것은 수동적인 농경시대의 삶을 벗어나 자신의 삶을 계획하면 능동적으로 살아가는 시민계급이 된다는 의미이기도 했었을 겁니다. 그런 시민계급의 성장에 따라 그 정밀시계들도 같이 성장하고 어느덧 100여년의 시간 속에서 스스로 역사가 되어버린 거겠죠.

자이로 투르비용이니 하면서 중력까지 운운하는 기계식 시계의 자기 복제적 스토리텔링과 그 역사성에 기인한 명성에는 아직 지샥은 오르지 못하고 있습니다. 하지만, 기술의 변화와 시대의 변화를 수용하며 디지털시대에 걸맞는 방법으로 정확한 시간을 기록하고자 노력하고 있고 그 결과가 3-way time-sync라는 GPW-2000과 같은 시계라고 생각합니다.

그 시계로 인공위성과 연결하여 내가 있는 위치를 측정하고 시간을 맞춰 본 겁니다.
경도 127도, 위도 37도, 서울
시간은 그리니치와 9시간...
시간차에 의한 경도는 135도, 도쿄. 그리고 도쿄의 시간

GPW-2000은, 시계는 그리고 인공위성은 정확히 작동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.

자, 시계는 마련했습니다. 앞으로 저는 이 지샥과 함께 어떤 시간과 공간을 기록해 나갈까요?

밖은 춥지만, 히터가 돌아가며 따뜻해진 차 안에서 년말 다이어리 도장 받는 재미에 푹 빠져있는 스타벅스 커피를 홀짝이며 드는 생각이었습니다. 


'G-SHOC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G-SHOCK] 지샥 GPW-2000-1A  (0) 2017.12.07
[G-SHOCK] 지샥 빅페이스 비교(GA-835)  (0) 2017.12.03
[G-SHOCK] 지샥 GD-100MS-3DR  (0) 2017.09.11
[G-SHOCK] 지샥論  (0) 2017.08.11
[G-SHOCK] GA-100CM-5ADR  (0) 2017.08.05
[G-SHOCK] GW-M5610BC-1JF  (0) 2017.07.30







왼쪽부터 GA-700, GA-835, GA-110입니다.
크기를 비교해 보면 GA-700 > GA-110 > GA-835
GA-835가 GA-800을 베이스로 했기 때문에 GA-800의 크기도 같습니다.

             H       W       D
GA-700 : 57.5 X  53.5 X 18.4mm  69g
GA-835 : 54.1 X  48.6 X 15.5mm  65g
GA-110 : 55 X 51.2 X 16.9mm  72g
참고로  S시리즈   GMA-S110 : 49 X 45 X 15.8mm  56g
         BABY-G   BA110 : 46.3 X 43.4 X 15.8mm  43g

지샥 빅페는 나름대로 방패간지가 제 맛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.
화려한 색감과 디자인으로 큼직막한 존재감으로 손목에서 반짝반짝하는 패션소품으로 인기를 끌었습니다. 특히 지샥에서 큰 시장을 차지하고 있는 북미에서 빅페는 큰 인기였습니다.
그래서 스몰사이즈로 나온 S시리즈가 그다지 인기도 끌지 못했고 존재감이 없었죠.
GA-835는 빅페라는 말에 어울리게 높이(H)는 50mm 이상을 유지하고 폭(W)과 두께(D)는 S시리즈 만큼 줄였습니다.
빅페의 명성을 이어받으면서 요즘 유행하는 슬림한 디자인을 따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.

GA-835의 대표적 기능적 특징은 초침입니다. 일반 시계에서 가장 고장율이 높은 것이 초침인데요, 1초에 한 번씩 기계적으로 움직이는 초침은 내부에서 쉽게 빠지기도 하고 고장나기도 하는 부분입니다. 그래서 튼튼하면서 다이나믹한 시계를 추구하는 지샥에서는 어느정도 저가인 빅페라인에서는 초침을 채용하지 않았는데요, 이번 GA-800부터는 초침을 채용했습니다. 그동안 축적된 지샥 기술력의 자신감 아닐까요.

또한, GA-835는 전작의 GA-700의 유용한 기능을 이어받았습니다. 5버튼 구조, 원스탭 스탑워치 기능, 오토핸즈 시프트 기능, 슈퍼일루미네이트라이트는 1개 더 늘려 2개를 장착했습니다. 그리고 GA-700에서는 없앴던 오토라이트 기능을 GA-800계열에서는 부활시켰죠.

북미에서 불만이 많았던 것이 슈퍼일루미네이트 라이트였는데요, 링컨이 되었다고, 불을 켜지 않고 시계라이트로 책을 볼 수 있는데 정작 시간은 보이지 않는다는 불만이 있던 슈퍼일루미네이트 라이트를 1개 더 부착시켜 야간 가시성을 확실히 보장시켰습니다.

빅페는 저렴한 가격에 부담이 지샥의 튼튼함을 느낄 수 있는 시계입니다. 물론 스퀘어도 기본 라인이 있기는 하지만, 손목에서 블링블링한 멋을 뽑내기에는 빅페만한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. GA-800라인이 아직은 기본 제품만 나왔지만, 앞으로 어떤 다양한 제품들이 나올까 하는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~
                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GA-110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GA-700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GA-835(800)


'G-SHOC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G-SHOCK] 지샥 GPW-2000-1A  (0) 2017.12.07
[G-SHOCK] 지샥 빅페이스 비교(GA-835)  (0) 2017.12.03
[G-SHOCK] 지샥 GD-100MS-3DR  (0) 2017.09.11
[G-SHOCK] 지샥論  (0) 2017.08.11
[G-SHOCK] GA-100CM-5ADR  (0) 2017.08.05
[G-SHOCK] GW-M5610BC-1JF  (0) 2017.07.30



지난 10월 10일부터 2017년 4분기 학습자 등록 및 학점인정을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접수받고 있습니다.

11월 3일까지 접수이니 아직 학점인정을 받지 못한 분들을 빨리 신청해야겠습니다.

저도 올해 수강 완료한 평생교육사 2과목을 아직 학점인정 신청을 하지 못했는데 신청할 이번에 신청해야겠습니다.




□ 신청구분

 신청 구분

내        용 

 학습자등록

 ○ 학점은행제 학습자로 등록하고자 하는 경우(인적사항, 희망학위 및 전공 등 기재)

  - 최초 1회만 신청, 학점인정신청과 동시에 가능

 학습인정

 ○ 학점은행제 학습자로 등록된 자 또는 학습자등록 신청을 완료한 자가 취득한 학점들을 

   학점은행제 학점으로 인정받고자 하는 경우

 학위 및 전공변경

 ○ 진행 중인 학위/전공을 다른 학위/전공으로 변경하고자 하는 경우 

 학위연계

 ○ 학점은행제 학위 측득자가 다른 학위과정/전공으로 추가 등록하고자 하는 경우

 재심

 ○ 학점인정신청 후 심의결과(학습구분)에 이의를 제기하고자 하는 경우

 취소

 ○ 학습자 등록 또는 학점인정이 완료된 학점의 취소를 희망하는 경우

   ※ 납부된 수수료 환불 불가 

 전공교양호환과목

학습구분 변경

 ○ 학점인정이 완료된 전공교양호환과목의 학습구분을 변경하고자 하는 경우

   ※ 전공교양호환과목 : 해당 전공에서 전공 또는 교양으로 호한이 가능한 과목



□ 신청방법에 따른 구분 및 기간

 신청 방법

신청 구분 

신청 기간 

 온라인

신청

 학습자 등록

2017. 10.10(화) 10:00 ~ 11.03(금) 18:00

※ 서류 제출 기한(도착일 기준) : 2017.11. 24(금) 

 학점인정

 학위 및 전공변경

2017. 10.10(화) 10:00 ~ 11.03(금) 18:00 

 학위연계

 취소

 전공교양호환과목

 학습구분 변경


신청시에는 수수료를 지불해야 합니다.

  - 학습자 등록 : 4,000원

  - 학점인정     : 학점당 1,000원


예로, 사회복지사 2급 취득을 위해 처음 학습자 등록을 하고, 학점인정을 받고자 하시는 분은

  - 학습자 등록 :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4,000원

  - 학점인정     : 1,000원 X 42학점 = 42,000원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       계         :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46,000원


을 국가평생교육원 학습자 등록 및 학점인정 기간 동안 신청하면서 지불해야 합니다.

온라인의 경우, 신용카드, 실시간 계좌이체, 가상계좌(5일 이내 입금)의 방법으로 지불할 수 있습니다.





+ Recent posts